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익산시, 부동산 불법 거래 뿌리 뽑는다

기사승인 2022.01.10  11:38:41

공유
default_news_ad1

익산시가 부동산 시장을 교란하는 불법 투기 사례 28건을 적발해 강력 대응에 나섰다.

 

특히 시는 공정하고 투명한 부동산 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유관기관과 특별 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불법 중개행위를 차단하고 주민들의 재산권 보호에 나선다.

 

10일 시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부동산 거래가격 동향을 분석한 투기 예상 물건 646건 등을 정밀 조사한 결과 28건의 불법 투기 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거래신고법 위반대상인 허위신고 3건에 대해 5800여 만의 과태료를 부과하고공인중개사법 위반 행위로 적발된 9건에 대해서는 행정조치했다.

 

또한 편법 증여로 의심되는 사항 8건에 대해서는 익산세무서에 통보공인중개사법 위반 관련 5건에 대하여는 익산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최근 신규 아파트 분양이 늘면서 부동산 시장을 교란하는 불법행위가 포착되고 있다.

 

시는 재건축 부동산 등에 대한 무등록 중개행위공인중개업소 불법행위인터넷 허위매물 등록실거래가 거짓 신고 등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불법거래를 조사하고 있다.

 

특히 신규 분양 아파트를 중심으로 발생하는 미등기 전매와 불법 떳다방무자격자의 중개행위다운계약서 작성 등의 불법행위에 대해 경찰서와 세무서중개업협회 등과 합동하여 집중 단속을 펼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올해 대규모 아파트 공급을 앞둔 시점에서 불법 투기 세력을 반드시 엄단하여 투기 세력 유입을 사전 차단하고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명관 기자 iscmnews@daum.net

<저작권자 © 익산시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