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익산시, 슈가애플·스타후르츠 등..이색열대과수 재배 박차

기사승인 2021.11.09  14:46:19

공유
default_news_ad1

 익산시가 기후 변화해 대비해 이색 아열대 과수 발굴을 위해 시범사업에 나선다.

 

시는 농업기술센터 내 390㎡ 규모로아열대 과수 실증시험포를 조성해 보편화된 천혜향애플망고와 더불어 새로운 소비층이 선호할 만한 슈가애플스타후르츠손끝바나나 등 아열대 과수 8종을 식재할 계획이다.

 

   
 

이번 아열대 과수 실증포에서는 기존 타작물 농업인이 아열대 과수로 작목전환이 가능하도록 기존 하우스에서도 재배가 가능한 수고가 2m 내외인 과종과재배법이 쉽고 병해충이 강한 과종으로 선택했다.

 

농업기술센터는 10일 목천동정 현미 농가의 만감류 과원에서 아열대 과수 시범사업의 현장 평가회를 실시한다이번 평가회를 통해서 소비자가 선호하는 아열대 과수 발굴과 사업방향을 논의할 계획이다.

 

시는 최근 아열대 과수의 수요와 관심이 커지면서 아열대 과수 국산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2018년부터 현재까지 6개소에 5억원을 투입하여 재배시설 개선공동선별장 등 지원사업을 추진했다특히 2019년에는 사업비 3억원을 투입하여 전라북도에서 생산되는 만감류의공동선별·출하 시스템을 구축해 브랜드화를 추진했다.

 

올해는 목천동함라면 등 아열대 과수 재배농가 3개소에 묘목관수·관비시스템무인방제시스템 등 안정적인 생산 기반을 지원했다.

 

실제로 익산 지역은 토양이 비옥하고 일조량과 적산온도가 높아 우수한 감귤류 생산의 재배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5년전 귀농하여 목천동에서 감귤류 작목으로귤탱이 농장을 운영하는 최근호 농가는“15브릭스 이상의 맛이 달고 과즙이 풍부한 고품질의 감귤류를 생산하고 있다며 귤류 재배 뿐만 아니라 우리지역에서 접하기 어려운 감귤류 과종으로 어린이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체험장을 조성하여 큰 호응을 얻어 부가가치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농업기술센터에서 하우스 5연동에 자동 관수관비시스템과 묘목 등을 지원 받아 기존 하우스 환경을 개선하고 경영비 절감 등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기후변화에 따른 생산환경과 우리지역의 아열대 과수 작목이 새로운 소득원으로 정착하고 브랜화 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현장기술 지원 및 홍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오명관 기자 iscmnews@daum.net

<저작권자 © 익산시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