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1호 환경친화마을, 장점마을 주민복지센터 신축 개관

기사승인 2021.11.05  11:41:47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익산시 장점마을이 쾌적하고 살기 좋은 환경친화마을로 재탄생되었다.

 

익산시와 전라북도가 종합대책 추진을 통해 환경오염 피해를 겪은 장점마을이 환경친화마을로 거듭났으며그 일환으로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주민복지센터를 5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는 정헌율 익산시장을 비롯해 시의회 유재구의장김수흥국회의원시의원민관협의회최재철장점마을대책위원장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드코로나에 맞춰 소규모로 진행되었다.

 

장점마을 주민복지센터는 비료공장으로 환경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전북도와 익산시의 사후관리 후속대책 사업으로총 18억원을 들여 면적 500지상2층 규모로 건립하였으며다목적실주민교육실공동생활홈식당 등으로 조성했다.

 

지난 2019년 12월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2년간의 사업기간을 거쳐 올해 9월 준공하였으며익산시와 주민간의 시설물 협약을 통해 사용승인을 완료했다.

 

주민들과 소통을 통해 도출한 마을환경 개선부문 종합대책 사업의 일환으로 건립된 주민복지센터는 앞으로 치유와 회복을 이끌어갈 문화·복지·편익증진의 중심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을 주변 저수지와 오염된 토양의 정화작업을 마무리된 공장부지를 환경오염 피해의 대표적 치유·회복 모델로써 가족중심형 힐링·체험과 인간·자연이 공존하는 생태축 복원의 거점지역으로 거듭나는 친환경 복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개관식에서 장점마을과 인근마을 주민의 일상 속 건강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지역공동체 구심적 역할을 해 나갈 수 있는 복지센터가 되기를 바란다며 우리나라 제1호 환경친화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오명관 기자 iscmnews@daum.net

<저작권자 © 익산시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