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수흥 의원, 관세사 명의대여 불법이익 몰수법 발의

기사승인 2021.11.05  11:23:21

공유
default_news_ad1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국회의원(전북 익산시갑기획재정위원회)이 관세사의 불법 명의대여 행위를 뿌리 뽑기 위한 관세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김수흥 의원은 관세사 자격 명의대여 사례가 줄어들지 않고 있는 원인으로 현행 제도의 미비점을 지적하며 강력한 처벌 규정을 담은 관세사법」 개정안을 제출했다.

 

김 의원이 발의한 관세사법 개정안에 따르면현직 관세사가 불법으로 명의를 대여하여 얻은 이익금을 전액 몰수하거나 추징하도록 처벌 규정을 강화했다.

 

현행 관세사법에서는 명의를 빌려준 관세사 등에 대해 징역 또는 벌금을 부과하고 관세사 등록취소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을 뿐명의 대여 대가로 얻은 수익금을 몰수할 규정은 없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일부 관세사들이 명의를 대여하여 부당하게 이득을 얻고 있는 사례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하면서, “이는 자칫 관세행정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전문자격사법 가운데 변호사법공인회계사법법무사법은 명의를 빌려준 자나 그 사정을 아는 제3자까지도 불법 이익금을 몰수하는 규정을 두고 있는데 반해 관세사법에는 관련 규정이 없기 때문이다.

 

김수흥 의원은 관세사 불법 명의대여는 내부자의 고발 없이는 적발하기 어려운 특징이 있기 때문에 처벌규정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개정안의 도입을 통해 관세사가 국민에게 신뢰받는 전문자격사로 거듭나는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익산시민뉴스 iscmnews@daum.net

<저작권자 © 익산시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