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혼모자가족복지시설 ‘기쁨의하우스’ 개소

기사승인 2020.08.04  12:47:14

공유
default_news_ad1

- 미혼 임산부 출산과 양육, 자립까지 원스톱 지원

   
 
도내 최초로 운영되는 미혼모자가족복시시설이 익산에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익산시는 오늘(4일) 오후 3시에 미혼모들의 출산과 양육, 자립을 지원하는 미혼모자가족복지시설 ‘기쁨의하우스’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은 정헌율 시장과 유재구 시의회 의장, 한부모 및 미혼모 관련 시설장과 관계자 등이 함께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그동안 도내에는 미혼 임산부의 출산을 지원할 시설이 없어 어려움을 겪어왔다. 익산에 미혼모자시설이 문을 열게됨에 따라 미혼 임산부의 안전한 출산과 산후조리, 사회‧경제적 자립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

기쁨의하우스는 모현동 기쁨의교회 내 460.98㎡의 2층 규모로 1층에는 교육실, 상담실, 의무실, 식당, 사무실 등이 들어섰으며 2층에는 생활실 8실과 공동육아실을 갖추고 있다.

미혼의 임산부와 출산 후 6개월 미만의 자녀가 있는 미혼모가 입소대상이며 최장 1년 6개월까지 생활할 수 있다.

   
▲ 기쁨의교회 내 복지시설인 '기쁨의하우스' 내부 모습으로 사진 왼쪽부터 공동육아실, 생활실이다.(사진출처 = 기쁨의교회 홈페이지)
정헌율 시장은 “미혼모가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마음 편하게 아기를 낳고 기를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이바지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미혼모자가 차별받지 않고 희망을 가지고 사회에 나갈 수 있도록 자립기반 마련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부터 미혼모들이 입소해 거주하고 있으며, 당초 6월에 개소식을 갖기로 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됐었다.

오명관 기자 iscmnews@daum.net

<저작권자 © 익산시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