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륵사지 달빛 향연’ 야간 열린음악회 개최

기사승인 2020.07.30  11:00:14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륵사지 야간경관 조성 기념, 코로나19 극복 위안 공연 진행

세계유산 미륵사지에서 야간경관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열림음악회가 개최된다.

익산시는 오는 8월 1일(토) 저녁 7시부터 ‘미륵사지 달빛 향연’을 주제로 한 야간 열린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문화재청 세계유산 활용프로그램으로 지난 5월부터 매주 토, 일요일 국립익산박물관 야외공연장에서 진행 중인 ‘박물관을 품은 미륵사지’ 프로그램을 야간에 개최하는 것으로 일시 변경했다.

최근 조성된 미륵사지 야간경관을 통해 관광활성화를 도모하고 시민들과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기 위해 열린음악회 형태로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문화재청, 전라북도, 익산시가 주최하고 룩스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주관하며 저녁 7시부터 미륵사지 내 특설무대에서 클래식, 국악, 대중가수를 초청해 수준 높은 음악공연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룩스필하모닉오케스트라(대표 조상익)와 바리톤 김건화, 테너 최재영 등이 펼치는 클래식 공연과 박달님의 가야금 공연이 이어지며 가슴앓이, 갯바위를 부른 가수 양하영과 해후, 동행을 부른 가수 최성수 등 대중가요도 함께 준비좨 있다.

특히 최근 조성된 미륵사지의 야간경관조명과 어우러진 음악공연은 장기간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공연을 진행하는 동안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객석 간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명부작성, 발열체크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예정이다.

정헌율 시장은 “미륵사지에서 진행되는 고품격 음악공연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참고 견뎌주신 시민들에게 힐링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세계유산을 활용한 문화공연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지역관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사 당일에 한해 국립익산박물관의 관람 시간이 저녁 9시까지 연장 운영되며, 우천시에도 예정대로 개최된다.

   
 

오명관 기자 iscmnews@daum.net

<저작권자 © 익산시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