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익산보석박물관·주얼팰리스 공유재산 사용료 50% 감면

기사승인 2020.05.21  10:23:59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익산시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착한 임대인 운동 확산에 동참하기 위해 보석박물관과 주얼팰리스 공유재산 임대사용료를 감면한다고 밝혔다.

감면 대상은 보석박물관 입점 카페테리아와 문화상품점 및 주얼팰리스 입점 전시판매매장, 공방 등 총 64개 업체이다.

시는 대상 업체들에 대해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2월부터 소급 적용해 오는 7월까지 한시적으로 6개월간 사용료를 50% 감면하며. 이미 납부한 사용료는 업체 신청 계좌로 환급한다. 이처럼 공유재산 사용료 50%를 감면할 경우, 총 감면액은 3천550만 원에 달한다.

유은미 보석박물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보석박물관 및 주얼팰리스 입점업체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고자 사용료를 감면하게 됐으며, 입점업체들이 이번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보석박물관은 지난 6일부터 재개관해 강성수 전통공예 명인전이 진행중이고 매 주말마다 열리는 ‘보석박물관 가족소풍’에서 사금 채취 체험과 같은 이색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토록 하고 소독을 철저히 하면서 관광객을 맞이하는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오명관 기자 iscmnews@daum.net

<저작권자 © 익산시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