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독자투고] 현금지급기 위 타인의 물품 무조건 신고해야

기사승인 2020.05.08  11:56:16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은행 현금지급기 위에 놓여진 타인의 물건이나 현금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가져갔다간 한순간 절도범이 될 수 있다. 관내에서도 이렇게 은행 현금지급기 위 현금이나 물건을 습득한 사람이 절도죄로 입건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최근 은행 현금지급기를 사용하던 김 모 씨는 은행 업무를 마치고 현금 10만 원을 현금지급기 위해 두고 갔다가 두고 온 사실을 알고 돌아오니 없어져 경찰에 신고한 사실이 있었다. 출동한 경찰관들은 은행과 주변 상가 CCTV 영상통해 동선 추적, 가져간 사람을 확인해 절도 피의자로 입건하는 일이 있었다. 안타까운 사실은 피의자 다수가 보통 전과가 전혀 없는 평범한 직장인이나 주부, 학생 등으로 순간적 욕심으로 타인의 물건을 가져갔다가 안타까운 상황을 겪게 되는 것이다.

절도죄는 타인의 재물을 절취한 자를 6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형법 제329조로서 강력범죄에 해당된다. 폭행죄와 달리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아도 피해자의 의사와 관계없이 처벌을 받게 되는 범죄이다.

현금지급기 위 물건이나 현금을 습득하였을 경우 안전하게 돌려줄 수 있는 방법은 우선 은행 영업시간이라면 직원에게, 영업시간 외에는 현금지급기 내에 설치된 수화기를 이용해 분실물에 대해 신고를 하거나 112에 신고해 괜한 오해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글 : 익산경찰서 신동지구대 경사 김주일

익산시민뉴스 webmaster@iscmnews.com

<저작권자 © 익산시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