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병원에서 마주친 상습절도범 격투 끝 검거한 류재옥 경위

기사승인 2020.02.13  21:45:18

공유
default_news_ad1
   
 

비번일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나오던 경찰관이 나흘 전에 자신이 접수했던 관내 차량털이 절도사건 범인과 인상착의가 비슷한 용의자를 발견하고 격투 끝에 붙잡아 화제가 되고 있는 사연의 주인공이 있다. 그는 바로 익산경찰서(서장 임성재) 중앙지구대에 근무하는 류재옥(40세.사진) 경위다.

류 경위는 지난 11일 오후 2시 55분경 원광대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나오다 나흘 전에 발생한 관내 차량털이 범인과 비슷한 남성을 발견, 피의자임을 직감하고 경찰관 신분을 밝히며 보호자에게 절도 동영상을 보여주자 아들이라고 시인했다.

하지만 류 경위는 175cm에 100kg인 용의자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병원 1층 현관에 있던 80여 명의 방문객이 자칫 다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에 건물 밖 본관 주차장으로 자리를 옮긴 뒤, 익산경찰서 112종합황실로 경력지원을 요청했다. 그런데 용의자가 류 경위를 밀치고 도주하려 하자 이를 제지하며 격투 끝에 지원을 요청받고 도착한 경찰관들과 함께 용의자를 검거할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류 경위는 상의가 찢기고 찰과상까지 입었지만 "주변 사람들이 다치지 않고 용의자를 검거해 오히려 다행"이라고 말하는 등 자신보다 시민의 안전을 더 걱정하기도 했다.

임성재 익산서장은 "비번 날 그것도 몸이 아파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나오는 상황에서 수사 중이던 범인과 인상착의가 유사함을 확인하고 격투 끝에 검거한 류 경위의 활약이 자랑스럽다"며 "경찰청장 표창을 추천하겠다"고 높이 평가했다.

오명관 기자 iscmnews@daum.net

<저작권자 © 익산시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